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국면전환·책임전가용 담화…朴대통령, 즉각 물러나야"(종합)

송고시간2016-11-04 15:48

"사실상 국정 계속 주도 선언…모든 권한 '여야합의 총리'에 이양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 "대통령의 2차 대국민담화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국면전환용, 책임전가용' 담화"라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발표한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사과에 대한 입장'에서 "대통령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최순실 개인의 일탈 문제로 전 가하면서 대통령 자신은 책임이 없는 것처럼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검찰수사를 받겠다고 했지만 사실상 대통령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하면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과 같다"면서 "총리 문제는 언급하지도 않았고 질문도 받지 않았다. 사실상 국정을 계속 주도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우리 국민의 요구는 분명하다. 대통령이 외교를 포함한 모든 권한을 여야 합의 총리에게 이양하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것만이 이 사상 초유의 국정붕괴 사태를 끝내고 국정을 수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한국기업경영학회 학술대회에 패널로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당을 포함한 야권이 아직 대통령 사퇴를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은 데 대해 "공당은 국민이 불안해하실 때 안심을 시켜드리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들을 해야 한다"며 "그런 뜻에서 국회 내 정당들은 맡은 일들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