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원장 "하도급대금 미지급 관행 잔존…개선 추진"

송고시간2016-11-04 15:00

종합건설사 CEO 간담회…CEO들 "하도급대금 현금 비율 높이겠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4일 "하도급 대금 미지급 관행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서울 대한건설협회 회의실에서 대형 종합건설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열고 "건설현장에서 대금 미지급 관행이 여전히 잔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저성장 속에서 건설업계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불공정 하도급 거래관행을 개선하고 상생협력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하도급 업체와의 상생 협력을 당부했다.

CEO들은 정 위원장의 발언에 공감하면서 하도금 대금을 적기에 지급하고 현금 지급 비율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는 등 대·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의무 현금결제 비율을 산정할 때 60일 내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매출채권 등 사실상 현금과 같은 지급수단도 현금으로 인정해주고 건설현장의 하도급 관리·감독 업무도 효율화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건의 내용을 조속히 검토해 협의한 뒤 정책 추진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물산[028260], 현대건설[000720], 포스코건설, 대림산업[000210] 등 8개 종합건설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