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개인의 반성문 수준…성난 민심 해소엔 아주 미흡"

"아직도 국정운영 주도하겠다는 것…국민인식과 거리 먼 판단"
대국민담화 지켜보는 민주당
대국민담화 지켜보는 민주당(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4일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한 대국민담화를 TV로 지켜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 파문에 관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 "국민의 성난 민심과 분노, 불안을 해결하기에는 아주 미흡한 기자회견"이라고 비판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대통령 개인의 반성문 수준"이라며 "1차 회견에서 부족했던 진솔한 사과와 수사를 받겠다는 정도가 추가됐을 뿐, 국정수행 지지율 5%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국정농단, 국정마비의 총책임자가 대통령이라는 점이 담화에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러한 국정마비사태를 어떻게 수습해 나가고 어떻게 대화·소통할지에 대한 구체적 의지나 언급이 빠져 있다"며 "대통령은 아직도 국정운영을 본인이 주도하겠다는, 국민인식과 너무나 거리가 먼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의 총의와 국민 민심을 함께 정리해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민주 "개인의 반성문 수준…성난 민심 해소엔 아주 미흡"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