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호사 구하기 어렵다…농촌병원 응급실 '발동동'

경남 하동·함양 등 응급의료기관 지정 취소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최근 2~3년간 간호사 부족으로 경남 농촌 지역 중소병원이 응급실 폐쇄위기에 직면하는 등 응급의료기관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당 지자체와 병원 측이 수당을 더 준다거나 기숙사 제공 등 인센티브를 내걸면서 간호사를 구하고 있으나 쉽지 않다.

그나마 간호사를 구하더라도 수개월 만에 그만두는 일이 잦아 간호사 구하기 악순환은 계속된다.

이 때문에 응급실을 갖춰 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된 농촌 지역 중소병원 중 일부는 간호사를 못 구해 응급의료기관 지정이 취소됐다.

경남도는 지난달 하동병원과 함양성심병원 2곳에 대한 응급의료기관 지정이 취소됐다고 5일 밝혔다.

이 중 하동병원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 사이 응급실에 근무하는 간호사 2명이 개인 사정과 병가 등으로 그만뒀다.

당시 군 보건소 간호직 공무원 2명이 이 병원에 파견 근무에 나서면서 응급실이 폐쇄될 위기는 넘겼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상반기에 응급실 의사 1명도 근무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응급의료 관련 법상 응급실 24시간 근무 기준 인원인 의사 1명(12시간 근무형태로 실제 2명이 필요)과 간호사 5명을 확보하지 못한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하동병원 응급실에 대해 응급진료기관 지정을 취소했다.

응급진료기관 지정이 취소되면 24시간 응급실은 운영되지만, 응급진료비를 청구할 수 없는 등 국비 지원에서 제외된다.

이에 따른 병원 경영난으로 의료서비스 질도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

함양성심병원은 의사 수 기준을 채우지 못해 응급진료기관 지정이 취소됐지만, 간호사 부족으로 애를 먹은 건 마찬가지다.

최근 2~3년간 간호사가 모자라 간호사협회와 간호학교, 간호직 공무원 지인 등을 수소문해 겨우 응급실 운영에 필요한 5명을 유지하고 있다.

중소병원 간호사 부족(CG) [연합뉴스TV 제공]
중소병원 간호사 부족(CG) [연합뉴스TV 제공]

경남도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도내 병원급 의료기관 291곳(5만1천714병상)에서 9천653명의 간호사가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간호사 1명이 5.35병상을 맡는 수준이고, 간호·진료보조를 하는 간호조무사가 8천519명이 근무하기 때문에 간호사 인력난이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농촌 지역에서는 간호사 구하기가 힘든 실정이다.

농촌 중소병원은 업무가 많지만 임금 수준은 낮은 데다 출퇴근 불편 등 생활여건이 좋지 않아 근무 희망자들이 적은 탓이다.

지난해 '메르스' 사태 이후 정부가 '보호자 없는 병동'과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등 간호사 수요를 늘리는 정책을 펴면서 지방 병원 간호사들이 근무환경이 좋은 대도시 병원으로 이직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하동군은 올해부터 1억2천만원의 응급간호수당을 예산에 편성해 지역 중소병원 응급실 간호사들에 대한 처우를 높였다.

함양성심병원은 응급실 근무 간호사에게 기숙사 제공에 준하는 비용을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간호사들을 구하기 위한 고육지책인 셈이다.

하동병원과 함양성심병원은 간호사와 의사 기준을 맞춰 내년에 응급의료기관으로 재지정되도록 할 방침이다.

경남도 식품의약과 관계자는 "배출된 간호인력은 부족하지 않지만 실제로 근무하는 인력이 부족한 탓에 근무환경이 좋지 않은 농촌 중소병원에서는 간호사 구하기가 힘든 것 같다"며 "유휴인력에 대한 재취업 유도와 취약지역 근무자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등으로 농촌 중소병원 간호사가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남간호사회 양은주 사무처장은 "의료 취약지인 농촌과 도서 산간은 물론 대도시 중소병원도 간호사 구하기가 힘들다"며 "과중한 업무와 열악한 교대근무 및 복지혜택 등 근무여건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고 진단했다.

양 처장은 "적정한 간호행위수가 지급 등 간호사들이 일한 만큼 제대로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대형병원과 임금 격차 해소, 근무여건 개선 등이 이뤄져야 한다"며 "경력 단절 간호사 재교육 등 간호사회에서 하는 사업이 간호사 수급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5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