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예술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국선언 동참(종합)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계연 기자 = 문화예술계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 대열에 동참했다.

서울연극협회는 4일 "문화융성을 제창한 박근혜 정권이 시대에 역행하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예술가의 성장판을 잘라 낸 범죄자임을 드러났다"며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협회는 "박 정권이 문화권력의 도구로 심어놓은 문화예술계 하수인들을 숨겨둔 채 최순실, 차은택의 만행만으로 사태를 봉합하고 있다"며 문화권력 하수인들의 일괄 사퇴와 문화예술지원기관의 독립성 법제화를 요구하기도 했다.

일부 출판인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출판인 선언'을 작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서명을 받고 있다. 선언 방식 등에 대해서는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판인들은 '출판인 선언'에서 "출판 종사자로서, 주권자 국민의 하나로서 우리가 위임한 국가 권력을 어떤 법적 근거도 없이 타인과 분점한 대통령에 대해 책임을 묻고자 한다"며 박 대통령의 즉각 사임 또는 직무 정지 선언을 촉구했다.

이들은 "헌법이 규정한 대통령의 권력이 일개 사인에게 광범위하게 사유화된 것은 대통령 자신이 헌법을 유린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출판과 독서문화의 퇴행이 대통령을 비롯한 사적 권력의 불법적 정책 개입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고 믿는다"며 "출판과 독서문화 정책의 주무부서인 문화체육관광부부터 사익 추구의 교두보로 농락됐다는 사실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행정부, 정치권, 기업 등 비리와 관련된 이들을 구속 수사하고, 야당은 시민사회 대표와 함께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국작가회의도 이날 시국선언문을 내고 박 대통령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했다.

작가회의는 "정체불명의 일족이 뒷구멍으로 들락거리며 국정을 쥐락펴락하는 작태를 목격컨대 박근혜 정권이 맞닥뜨린 현실은 사필귀정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새 내각 구성 따위의 꼼수로써 정치적 영향력을 유지하고자 기도한다면 더욱 거세진 국민의 불호령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국정 파탄을 견제하기는커녕 오히려 호위대를 자처해왔다는 점에서 그 책임 또한 회피할 수 없다. 궁색한 변명으로 귀한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해체의 수순을 밟는 것이 도리"라고 규탄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