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인조잔디 체육시설 2곳 '유해' 판정…내년 교체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의 인조잔디 공공체육시설 33곳 중 2곳에서 기준치 이상의 중금속이 검출됐다.

유해물질 검출된 체육시설
유해물질 검출된 체육시설(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체육시설의 우레탄 성분에서 유해성 물질이 검출됐다는 안내문이 붙은 서울의 한 초등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전국 공공체육시설 인조잔디의 유해성을 조사한 결과 북구 명촌 다목적구장과 울주군 대암체육공원 축구장이 각각 '유해' 판정을 받았다.

이들 2곳은 각각 중금속 납이 123, 225㎎/㎏ 검출돼 허용기준(90㎎/㎏)을 초과했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해당 시설물 이용을 자제하도록 안내문을 부착하고, 내년에 전면 교체할 방침이다.

인조잔디 공공체육시설의 유해성 비율은 울산이 6.1%로 전국 17개 시도 중 3번째로 낮았다. 전국 평균 유해성 비율은 14.6%이며 제주 44%, 대전 33.3%, 서울 21.4% 등이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0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