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로드 팸플링, '50대 타수'에 한 타 모자란 60타

이글 2개에 버디 7개 쓸어담는 불꽃타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1라운드에서 60타를 친 로드 팸플링 [AP=연합뉴스]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1라운드에서 60타를 친 로드 팸플링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호주의 베테랑 골퍼 로드 팸플링(47)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꿈의 타수'로 불리는 50대 타수에서 한 타 모자란 60타를 적어냈다.

팸플링은 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머린TPC(파71·7천243야드)에서 열린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2개, 버디 7개를 잡아 무려 11타를 줄였다.

11언더파 60타를 친 팸플링은 오전 7시 현재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재미교포 존 허(26)와 브룩스 켑카(미국)가 2타 뒤진 9언더파 62타를 쳤다.

1994년 프로로 전향한 팸플링은 2004년 디 인터내셔널과 2006년 베이힐 인비테이셔널(현재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 PGA 투어 통산 2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후 성적은 내지 못하다 2부 투어 파이널 대회를 통해 이번 시즌 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팸플링은 6번홀(파4)에서 134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이글로 연결하는 등 전반에만 6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둘렀다.

후반 들어서도 버디 3개를 추가한 팸플링은 16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홀 옆 15㎝에 붙이는 '앨버트로스'와 다름없는 탭인 이글을 잡아냈다.

팸플링은 18번홀(파4)에서도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3.5m 거리의 퍼트가 빗나가 50대 타수를 기록하지 못했다.

자신의 최소타를 기록한 팸플링은 "18번홀 뿐 아니라 17번홀에서도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퍼팅 라인을 잘못 읽어 버디를 하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려면 20언더파는 쳐야 한다"며 "더 열심히 경기를 해서 선두 자리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4 0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