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안보리 추가 대북 제재 결의 北주민에 타격 줘선 안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을 제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채택이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 이행 가능하면서도 북한 주민에 타격을 입히지 않는 선의 제재안을 마련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안보리의 추가 대북 결의 채택 지연 이유에 대한 논평을 요청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새로운 안보리 결의는 단순한 문서가 아니라 작동 가능한 것이어야 한다"면서 "또 그 내용은 북한의 핵개발을 용납하지 않는 방향의 것이어야 하며 핵개발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주민들의 생활을 최악의 상황으로 악화시키는 것이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행 가능하고 기존 안보리 결의들에 규정된 목적(북한의 핵개발 차단)을 철저히 반영하는 결의안을 만들기 위해 시간이 필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의 발언은 중국과 마찬가지로 러시아도 북한의 석탄 수출 규제, 노동자 송출 제한처럼 북한 주민들의 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제재안에는 반대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9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3일 현재까지 55일이 지난 상황에서 아직 추가적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새로운 안보리 결의 채택까지의 소요 기간이 지난 1월 6일 4차 북핵 실험 때의 57일을 초과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2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