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앰네스티 "伊경찰, 난민 지문날인 강요하며 학대"

"EU의 냉혹한 난민 정책 강요가 난민 학대로 이어져"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국제 인권 단체인 앰네스티가 이탈리아 경찰이 난민들의 지문 날인을 강요하며 폭력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국제앰네스티는 3일 보고서를 통해 이탈리아 경찰이 난민들의 지문 날인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난민들을 구타하고, 전기 충격을 가하는가 하면 성적으로 학대하는 등 부적절한 처신을 한 사례 24건을 취합했다고 발표했다.

앰네스티는 "유럽연합(EU)이 난민과 이민자에게 강경한 정책을 취하도록 이탈리아를 압박하는 것이 이탈리아에서의 난민 학대와 불법 추방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일부 학대 사례의 경우 고문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EU가 작년에 난민들이 처음 도착한 나라에서 신원을 확인하도록 하는 새로운 규정을 도입함에 따라 지중해를 건너 이탈리아에 도착하는 난민들은 입국 즉시 지문 날인을 해야 하지만 상당수 난민이 유럽 다른 나라로 가지 못할 것을 우려하며 지문 등록을 거부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에 따라 이들에게 강제로 지문 등록을 하도록 하는 과정에서 이탈리아 경찰이 난민을 부당하게 대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앰네스티는 설명했다.

지중해를 건너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 도착한 아프리카 난민 [AP=연합뉴스]
지중해를 건너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 도착한 아프리카 난민 [AP=연합뉴스]

앰네스티 보고서에 따르면 수단 다르푸르 출신의 난민 애덤(27)은 이탈리아 경찰이 구타하고, 전기 충격을 가한 뒤 자신을 발가벗겼다고 증언했다.

에리트레아에서 온 25세의 여성은 지문 날인에 동의할 때까지 경찰이 계속해서 얼굴을 때렸다고 말했고, 16세의 소년과 27세의 남성은 경찰이 성기를 잡아 당기는 등 성적인 학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앰네스티는 이런 학대 사례를 모은 보고서를 이탈리아 내무부에 전달한 뒤 의견을 물었으나 공식적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앰네스티 이탈리아 지부의 마테오 데 벨리스 연구원은 "EU가 고안하고, 이탈리아가 시행하고 있는 소위 '핫스팟' 방식은 난민 관문 국가들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 아니라 그 반대가 되고 있다"며 "이는 연약한 난민들의 권리 침해로 귀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핫스팟'은 EU가 난민들의 유럽행 1차 관문인 이탈리아와 그리스 등에 난민 심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을 의미한다.

데 벨리스 연구원의 말처럼 실제로 목숨마저 위협하는 열악한 난민선을 타고 지중해를 건넌 대다수의 난민들은 기진맥진한 상태에서 지문 날인을 강요받으며 폭력에 노출되더라도 제대로 저항이나 항의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2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