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와대, CJ 이미경 부회장에 퇴진 압박 정황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2013년 청와대가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한 정황이 드러났다.

3일 MBN 보도에 따르면 2013년 말 청와대 핵심 수석비서관이 CJ그룹 최고위 관계자와 전화통화를 하면서 이미경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부회장은 당시 횡령·배임·탈세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된 동생 이재현 회장을 대신해 외삼촌인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함께 경영 전면에 나선 상태였다.

MBN이 보도한 녹취록에서 청와대 수석은 "너무 늦으면 난리 난다"며 이 부회장의 조속한 퇴진을 강조했고, 대통령(VIP)의 뜻이냐는 CJ그룹 최고위 관계자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CJ그룹 최고위 관계자가 이를 거부하자 청와대 수석은 7분간 전화로 같은 요구를 계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정권이 안종범 전(前)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등을 통해 대기업의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압박했다는 정황은 드러났지만 대기업 총수 일가의 경영권에도 직접 간섭한 정황이 포착된 것은 처음이다.

이에 대해 CJ그룹은 "사실 확인 중"이라며 언급을 피했다.

CJ는 지난 대선 당시 자사 방송채널의 토론·개그 프로그램을 통해 야당 인사를 미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또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가 관람하고 눈물을 흘린 영화 '광해'를 배급해 보수 세력으로부터 '종북 방송'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 때문에 현 정권이 CJ그룹과 관계가 껄끄럽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박근혜 정권 출범 직후인 2013년 7월, 수천억 원대의 비자금을 만들어 운용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미경 부회장은 당시 손경식 회장과 함께 CJ그룹의 경영 현안을 챙기다 유전병 치료와 요양을 위해 2014년 하반기 미국으로 건너간 뒤 현재까지 미국에 머물고 있다.

CJ그룹 내부 사정에 정통한 재계 관계자는 "이미경 부회장이 2년째 한국에 들어오지 못하고 미국에 있는 것은 현 정권에 소위 '찍혔기' 때문"이라며 "현 정권과 사이가 좋을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녹취록 속의 전직 청와대 수석비서관으로 추정되는 인사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 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메시지를 남겼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2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