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최고 문학상 공쿠르상 모로코 출신 30대 슬리마니 수상

올해 공쿠르상 수상자 레일라 슬리마니[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공쿠르상 수상자 레일라 슬리마니[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프랑스어권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공쿠르상 올해 수상자로 30대 모로코 출신 여성 작가 레일라 슬리마니(35)가 선정됐다.

슬리마니는 2012년 뉴욕에서 도미니카 보모가 자신이 돌보던 어린이 두 명을 살해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 'Chanson douce'(달콤한 노래)로 공쿠르상을 받았다고 일간지 르몽드 등 현지 언론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슬리마니는 자신의 두 번째 소설로 프랑스 최고 문학상을 받았다.

1981년 모로코 라바트에서 모로코인 아버지와 프랑스-알제리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녀는 고등학교를 마친 뒤 1999년 프랑스로 건너와 파리3대학에서 공부했다.

모로코, 프랑스 이중국적인 슬리마니는 프랑스에서 발행되는 아프리카 시사주간지 '죈 아프리크'(Jeune Afrique)에서 2008년부터 일하며 창작 활동을 병행해 왔다.

지난 1903년 제정된 공쿠르상의 상금은 10유로(약 1만3천원)에 불과하지만, 이 상을 받는 작품은 하루 사이에 베스트셀러가 된다.

2014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프랑스 소설가 파트리크 모디아노도 1978년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로 공쿠르상을 탔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2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