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대 교수·학생 공동시위 "총장 선출제도 민주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이화여대 학생과 교수들이 함께 3일 교내에서 집회를 열고 "총장 선출제도를 민주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대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들과 학생 4천여명(경찰 추산 2천500명)은 이날 오후 6시 30분께 교내 ECC에서 '이화 민주화 모두의 가치'란 집회를 열었다.

교수협 측 발언자로 나선 임동훈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현재 총장 선출 제도는 간접선거 외피를 하고 있지만 사실상 재단이 지명하는 인물이 총장이 되게 돼 있다"라면서 "총장 선출 제도를 민주화해야 하며 (교수협에서는) 직선제를 유력한 안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임 교수는 또 "다른 대학에는 다 있는, 교수평의회가 재단의 반대로 이대에만 없었다"면서 "교수평의회를 만들어 구성원 전체의 의사가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은혜 총학생회장은 "이화의 의사결정 구조를 민주적으로 바꾸지 않는다면 독단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제2, 제3의 최경희(전 총장)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11일 '총장 선출에 관한 공청회'를 열어 총장 선출 방식의 민주화 방안을 토론하기로 했다.

정권의 '비선 실세'로 지목받는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를 둘러싼 특혜 입학·학사관리 의혹을 자체 조사 중인 교수협은 그 경과에 대해서 간략히 설명하며 교육부의 철저한 특별감사도 촉구했다.

최원자 생명과학전공 교수는 "정씨의 출결·과제 제출 상황, 일반 학생과 정씨를 차별한 사례 등 조사를 벌였으며 관련 교수들의 행동이 배임 행위에 해당하는지 밝힐 것"이라며 "교육부 감사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2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