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회찬 "대통령 물러나고 내년 말 대선 앞당겨야"

인천서 거리연설하는 노회찬 원내대표
인천서 거리연설하는 노회찬 원내대표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3일 "국민의 신뢰와 권위를 잃은 박근혜 대통령은 즉시 물러나고 내년 말로 예정된 대선을 앞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인천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열린 '박 대통령 하야 촉구 장외투쟁 거리연설'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빨리 물러날수록 지금의 국정 공백이 단축된다"면서 "국회에서 여야가 추천한 총리가 중립적인 과도내각을 이끌고 이른 시일 안에 새 대통령을 뽑아 새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어 "많은 국민이 하야와 퇴진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총리 내정자를 지명한 것은 '보따리 싸라니까 짜장면 주문하는 격'이며 이제 우리 국민이 나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노 원내대표는 거리연설을 마친 뒤 같은 장소에서 열린 인천시민 촛불문화제에참석했다.

박 대통령 하야를 당론으로 정한 정의당은 전국 곳곳에서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