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종범 "朴대통령, 미르·K스포츠 현안 일부 직접 챙겨봐" 진술

입장 미묘한 변화…"강요·압박 없었다" 모금 강제성은 여전히 부인
檢, 대통령 조사 가능성 시사…'정유라 지원' 삼성·장시호도 수사 확대
심야조사 마치고 구치소로
심야조사 마치고 구치소로(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3일 새벽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치고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을 조사하던 중 2일 밤 11시 40분께 긴급체포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검찰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막후에서 설립과 운영을 주도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관련 현안을 직접 챙겨봤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전날 직권남용 혐의로 긴급체포된 안 전 수석은 이날 이틀째 검찰 조사에서박 대통령이 두 재단 및 최씨가 실소유주인 더블루케이의 일부 구체적인 사업 내용까지 챙겨봤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조사까지 안 수석은 박 대통령이 여러 공개 장소에서 두 재단에 각별한 관심을 표명한 만큼 재단들이 잘 설립돼 운영하도록 돕는 것이 대통령의 뜻이라 생각해 두 재단의 운영이 원활히 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안 전 수석이 두 재단의 설립과 모금뿐 아니라 K스포츠재단이 롯데, SK, 부영, 포스코 등 기업들에 추가 기부를 요구하는 과정에 청와대 경제수석 신분으로는 이례적으로 깊숙이 개입하고최씨가 실소유주로 의심되는 더블루케이의 사업 회의까지 참석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런 행동을 한동기·배경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K스포츠재단의 회의록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은 올해 2월 재단이 이중근 부영 회장을 만나 70억∼80억 지원을 의논하는 자리에 동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기금을 쾌척하겠다면서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노골적으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 전 수석은 포스코 회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K스포츠재단에 거액의 출연 협조를 요구한 의혹도 받는다.

통상적인 청와대 경제수석의 업무 행태로 보기에는 어려운 부분들이다.

그는 또 최씨가 K스포츠재단 자금을 합법적으로 빼내 가기 위해 비밀리에 만든 더블루케이 관계자들이 1천억원대 평창올림픽 시설 공사 수주를 노리고 스위스 누슬리사와 업무 협약을 맺는 자리에도 참석한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밝혀졌다.

검찰의 추궁에 안 전 수석은 두 재단의 구체적인 사업 내용 가운데 일부는 박 대통령이 직접 챙기기도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안 전 수석은 박 대통령이 여러 공개 장소에서 두 재단에 각별한 관심을 표명한 만큼 재단들이 잘 설립돼 운영하도록 돕는 것이 대통령의 뜻이라 생각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진술 태도에 미묘한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는 기업들을 강요·압박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것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기업들이 대통령이 제안한 좋은 취지에 공감해 각자의 판단에 따라 자발적으로 동참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하며 직권남용 혐의는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이날 "(대통령) 조사 자체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대통령 조사 가능 여부에 관해 극도로 발언을 자제해왔다. 따라서 이런 미묘한 기류 변화가 안 전 수석의 진술 태도 변화와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한편 검찰은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강제 모금 의혹과 관련해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소속 김모 전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로써 재단에 출연금을 낸 대기업 수사가 롯데·SK에 이어 삼성으로 확대됐다.

검찰은 김 전무를 상대로 삼성이 재단 출연금 외에 최씨와 딸 정유라(20)씨가 독일에 세운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의 전신)에 승마 선수 전지훈련비 명목 등으로 280만달러(한화 약 35억원)을 지원한 경위도 집중 추궁했다.

이 밖에도 검찰은 최씨 조카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씨가 작년 6월 설립된 영리법인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면서 국가보조금 등을 일부 횡령한 의혹과 관련해 예산 집행 내역과 사업계약서 분석 등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