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 찍는다 했지?"…동료에게 혈서 보여주며 협박한 의원

(의령=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의령경찰서는 본인을 의장으로 찍으라며 동료 의원에게 혈서를 내보이며 협박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손태영(56) 의령군 의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나 찍는다 했지?"…동료에게 혈서 보여주며 협박한 의원 - 1

손 의원은 의령군의회 제7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둔 지난 7월 2일 군의회 휴게실에서 동료 의원에게 혈서 각서 사본을 보여주며 동료를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손 의원은 해당 의원이 이탈 조짐을 보이자 별다른 발언은 하지 않고 각서만 보여줬지만, 본인을 찍으라고 협박해 투표라는 공무집행을 방해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경찰은 판단했다.

혈서는 2014년 7월 전반기 의장단 선출 당시 동료 군의원 5명이 손 의원을 후반기 의장으로 밀어주기로 약속하고 만든 것으로 확인됐다.

의장단 나눠먹기 혈서 각서[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장단 나눠먹기 혈서 각서[연합뉴스 자료사진]

혈서에는 손 의원을 포함한 의원 6명이 피로 찍은 지장이 담겼다.

손 의원은 후반기 의장단 선거에서 1표 차로 낙선하자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혈서 각서의 존재를 폭로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달 손 의원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