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 가려다 발칸반도에 갇힌 난민 7만7천명"

브로커들만 활개…무관심에 난민들 이중고


브로커들만 활개…무관심에 난민들 이중고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3월 유럽연합(EU)이 난민들의 유럽행 경로였던 발칸 루트를 폐쇄했지만 오히려 발칸반도로 들어오는 난민 수는 계속 늘고 있어 유럽 난민 문제의 또다른 뇌관이 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과 일간 빌트지 등에 따르면 국경 폐쇄 후 최근까지 집계된 독일 정부의 난민 현황 자료에는 그리스 6만2천명 등 모두 7만7천명의 난민이 발칸반도에 발이 묶여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헝가리와 국경을 접한 세르비아에는 올해 6월까지 2천여명의 난민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6천300명으로 늘었다.

크로아티아, 헝가리를 거쳐 오스트리아, 독일 등으로 이동하려는 난민들은 헝가리 국경 장벽에 막혀 세르비아에 머물고 있다.

세르비아에서는 헝가리의 국경 폐쇄에 항의하는 난민들의 시위행진이 두 차례 벌어지기도 했다.

독일 정부에 따르면 작년 9월 헝가리 국경 폐쇄 이후에도 발칸 루트로 독일까지 들어온 난민은 5만여명에 이른다.

EU는 터키와 송환 협정 후 난민들을 돌려보내거나 분산 배치 계획에 따라 회원국에 난민들을 보내고 있지만 속도가 더딘 데다 발칸 반도 국가 중 그리스가 아닌 나라에 있는 난민들은 관심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

세르비아에서는 발이 묶인 난민들을 독일에 데려다주는 대가로 1인당 수천 유로를 요구하는 브로커들이 활개를 치면서 난민들이 이중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헝가리 국경 폐쇄에 항의하는 난민들
헝가리 국경 폐쇄에 항의하는 난민들지난달 4일(현지시간) 헝가리 국경 폐쇄에 항의하는 난민들이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부터 헝가리 국경까지 걸으며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