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병준 "개각, 여야와 협의하겠다"는데…'고장난명'

"여야와 국정 상설 협의기구 만들고, 거국중립내각 구성하겠다"
野 "국회 무시한채 지명된 총리 역할은 없다" 무시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3일 삼청동 금융연수원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기존의 소신인 거국중립내각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김 내정자는 총리로 지명되기 전 당초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에 따른 정국 혼란을 수습할 수 있는 해법으로 거국중립내각을 주장해 왔다.

거국중립내각은 특정 정당이나 정파에 한정되지 않은 중립적 내각으로, 국무총리 등 내각이 여당과 야당이 각각 추천한 인물들로 구성되는 형태다.

김 내정자는 "국회에서 총리 선출이 옳다"는 해법도 제시한 바 있었다.

그렇지만 김 내정자가 국회의 총리 선출 절차를 거치지 않은채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총리직을 수락해 입장이 바뀐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 내정자는 이날 간담회에서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의아해하시리라 생각한다. 바로 어제 거국중립내각을 주장하고, 국회에서 국무총리를 선출하는 게 옳다고 주장한 사람이 어떻게 이런 선택을 했을까 물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국민적 분노가 들리지 않느냐', '왜 박대통령의 방패막이가 되려 하냐', '같이 하야를 외쳐도 시원치 않을 사람이 왜 그러느냐', '총리 지명을 받는다는게 얼마나 큰 비판대상이라는 것은 몰라서 그러냐'고 사람들이 묻는다"고 전한뒤 "잘 알지만 국정이 붕괴되는 상황을 보고 그대로 있기가 힘들었다"며 "냉장고 안의 음식은 냉장고가 잠시 꺼져도 상하게 된다. 국정도 마찬가지"라면서 총리직을 수락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렇지만 김 내정자는 총리로 취임하게 된다면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서 거국중립내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내각을 구성하고 운영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김 내정자는 "개각을 포함해 모든 것을 국회 및 여야 정당과 협의해 나가겠다"며 "상설적인 협의기구와 협의채널을 만들어 여야 모두로부터 그 국정 동력을 공급받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는 과정에서 완전하지는 않겠지만, 거국중립내각이 구성될 것"이라며 "국무총리가 되면 그 내각의 정신을 존중할 것이며, 책임 또한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협의의 대상인 야당은 "의미없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국회를 무시한 채로 지명강행한 총리 아니냐. 그 자체가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했고,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태생부터 잘못된 지명자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 인준청문회 자체를 보이콧하겠다는 야당이 입장을 선회하지 않는 한 야당과 협의해서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겠다는 김 내정자의 구상도 '고장난명'(孤掌難鳴. 두 손바닥이 마주쳐야 손뼉이 울리는데 한 손으로는 손뼉은 울릴 수 없다는 뜻) 신세를 면치 못할 전망이다.

김병준 "개각, 여야와 협의하겠다"는데…'고장난명'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