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KBL, 계시 오류 관계자 징계 "심판진 5~10일 배정 정지"

K
K프로농구 KBL 이사회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농구연맹(KBL)이 지난달 28일 발생한 프로농구 경기시간 계시기 운영 오류와 관련해 관계자들에게 징계를 내렸다.

KBL은 3일 "감독관과 계시원에게 1개월, 경기 주심과 부심 2명에게 각각 10일과 5일의 배정 정지 징계를 내렸다"라고 밝혔다.

프로농구에선 지난달 28일 시간 계시 오류가 일어났다.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 4쿼터에서 계시기가 약 11초간 작동하지 않아 선수들이 더 많은 시간을 뛰었다.

당시 현장에선 오류를 확인하지 못했고, 경기 후 리뷰에서 계시 오류가 벌어졌다는 것을 뒤늦게 인지했다.

KBL은 또한 지난달 27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 부산 케이티의 경기에서 U파울(스포츠 정신에 위배되는 파울)을 범한 오리온 최진수에게 제재금 5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최진수는 3쿼터 2분 2초를 남기고 파울을 한 케이티 김현민의 발을 고의로 가격해 U파울을 받았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