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시 예산규모 7조원 첫 돌파…내년도 7조895억원 편성

신성장 동력 창출, 문화인프라 확충 등에 투자
대구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시 한 해 예산이 처음으로 7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대구시는 7조895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일반회계 5조3천253억원, 특별회계 1조7천642억원으로 올해보다 2천681억원이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보건복지가 2조4천101억원으로 가장 많고 일반행정 1조1천209억원, 도로교통 9천251억원, 도시환경 8천560억원 등이다.

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투자를 위해 관련 분야 예산을 올해보다 575억원 늘어난 1천148억원으로 책정했다.

이를 기반으로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및 공용 충전인프라 확충, 대구 국제미래자동차 엑스포 개최, 지능형 전력망 구축 등에 나선다.

문화인프라 확충 등을 위한 순수문화예산도 962억원에서 1천90억원으로 128억원 증가했다.

낡은 문화예술회관 팔공홀을 리모델링하고 경상감영 복원과 시립박물관 건립 타당성 조사 등을 할 예정이다.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등 교육복지 강화, 친환경 녹색도시 조성, 지진·미세 먼지·폭염대응 등 공공안전 강화, 도심 혼잡도로 해소, 광역교통망 구축 등에도 힘을 쏟는다.

대구시 관계자는 "재정 여건이 예년보다 다소 어려우나 효율적인 재원 배분으로 재정 건전성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