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통영상] 김창환 키즈 '10대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데뷔 무대

"놀기보다 음악이 즐거워…하루 빨리 연주하고 싶었다"

(서울=연합뉴스) 전현우 기자 = 평균 나이 15세인 최연소 신예 보이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TheEastLight)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홀라'(Holl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과거 김건모, 신승훈을 발굴한 김창환이 육성하는 5인조 밴드다. 나이답지 않은 연주와 보걸 실력으로 '영재 10대 밴드'로 알려졌다.

영화 '마이보이'의 정신지체 드러머 이천 역을 연기한 이석철과 일본에서 열린 '아시안비트 2014 어쿠스틱 그랜드파이널'에 한국 대표로 참가해 최우수 연주상을 수상함으로서 아시아가 주목하는 기타리스트로 기대를 모은 김준욱이 멤버다.

또, 엠넷 '보이스 키즈'에서 심사위원의 올턴을 받은 이은성, 가수 정준영의 미니미 꼬마 로커로 알려진 정사강, 각종 대회 참가와 공연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이승현으로 구성됐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리더 이석철은 "타이틀곡 '홀라'는 독일어로 '멈춰'와 '그만두라'는 뜻이다. 저희가 누구한테 강요받지 않고 자유롭게 놀고 싶은 것 놀고 하고 싶은 것을 하는 의미도 넣었다"고 설명했다.

최연소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데뷔 쇼케이스
최연소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데뷔 쇼케이스(서울=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더 이스트라이트의 데뷔 앨범 '홀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어린 나이에 데뷔하는 것이 괜찮으냐는 질문에 김준욱은 "저희가 음악 하는 것을 좋아해서 그런 걱정은 없었다"며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은 중학생이다 보니 학교에서 친구들과 놀고 싶었지만, 음악 하는 게 즐겁고 하루라도 빨리 함께 연주하는 게 꿈이었다"고 말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정식 데뷔에 앞서 지난 9일 부산에서 열린 아시아송페스티벌 무대에서 어린 나이에도 뛰어난 연주 실력으로 3만8천명의 관객을 매료시켰다. 특히 이날 공연은 전 세계에 온라인 생중계돼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내면서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 화제가 됐다.

이 그룹은 이날 저녁 서울 일지아트홀에서 팬들을 위해 스페셜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는 것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ddw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