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음의 소리' 이광수 "정소민, 정 떨어질 정도로 망가져"

(성남=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누적 조회 수 50억 건을 돌파한 네이버 웹툰 '마음의 소리'에서 가장 사랑받은 캐릭터는 뭐니뭐니해도 남자주인공 조석이었다.

원작자인 조석의 분신이랄 수 있는 이 캐릭터는 온갖 말썽을 피우지만, 은근히 정감이 간다.

올해 초 '마음의 소리'가 KBS 웹드라마로 제작된다는 소식이 날아들었을 때, 독특한 웃음 코드를 어떻게 살릴 것인지도 의문이었지만 누가 조석을 연기할지도 장안의 관심사였다.

뭔가 억울함이 깃든 얼굴에 친근하고 순박한 매력으로 인기를 끄는 한류스타 이광수(31)가 결국 그 주인공이 됐다.

이광수는 3일 드라마의 네이버 선공개를 나흘 앞두고 경기도 성남시 분당 네이버 사옥에서 열린 '마음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웹툰 애독자로서 부담이 컸다"고 설명했다.

이광수
이광수

"이 웹툰이 어떻게 드라마로 그려질지도 궁금했어요. 싱크로율 부분은 웹툰 캐릭터와 외형적으로 닮아 보이려 하기보다는 이야기 면에서 행동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동석한 원작자 조석은 "캐릭터 조석은 어떤 배우와도 싱크로율이 높기가 쉽지 않다"면서 "TV에 나온 이광수의 평소 모습과 웹툰 '마음의 소리'정서가 닮았다고 생각해 캐스팅에 정말 만족했다"고 강조했다.

드라마에서는 원작자 조석이 이광수가 연기하는 캐릭터 조석과 만나는 장면도 등장한다.

이광수는 "작가가 제 연기를 어떻게 평가할지 걱정했는데 정작 본인이 긴장해 눈에 초점이 없더라"고 전하면서 "'제 연기가 괜찮으냐'며 계속 확인하는 모습에 감동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광수는 이날 "촬영 전 제작진으로부터 신체 노출 장면이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듣고 상체 노출을 내심 준비했는데 알고 보니 하체 노출이었다"고 털어놔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캐릭터 조석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바로 여자친구 애봉이다.

정소민(30)이 연기하는 애봉이는 청순한 외모와는 다른 털털한 성격으로, 고교동창인 조석과 우연히 재회한 뒤 이른바 '모태 솔로'(연애를 한 번도 안 한 사람) 탈출을 노린다.

정소민은 "처음에는 망가지자는 생각보다는 재미있게 하려고 했는데 하면 할수록 더 욕심이 나더라"면서 "너무 망가지니 하병훈 PD가 나중에는 말리더라"고 전했다.

이광수는 이에 "중간에 정이 떨어질 정도로 (정소민이) 너무 망가져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 조석의 가족으로 김대명, 김병옥, 김미경이 출연하는 '마음의 소리'는 7일부터 짧은 영상 10편이 네이버를 통해 공개된 뒤 TV로도 방송된다. 이광수와 절친한 가수 김종국 등이 특별 출연해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주연 배우들은 흥행 공약에 대해 "100만뷰가 넘어가면 KBS 본사 앞에서 '마음의 소리' 캐릭터 의상을 입고 사인회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전소민
전소민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