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약규제 직격탄 맞은 서울 주택시장…반응은 제각각

강남4구 "청약시장 침체로 매매시장까지 얼어붙을 것" vs "대기수요 많아 영향 미미"
강북 "집값·청약열기 강남에 못 미치는데 규제강화 왜?"
청약규제 직격탄 맞은 서울 주택시장…반응은 제각각 - 1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강북 지역까지 청약규제 대상에 포함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는데 앞으로 시장 분위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걱정입니다."(마포구 공덕동의 한 중개업소)

3일 정부가 청약과열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선별적·맞춤형 청약규제에 나서면서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이 늘어나거나 입주 시까지 아예 금지된 서울지역 중개업소들은 예상보다 강력한 규제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올해 청약과열 현상의 중심에 있는 강남 4구(강남구·서초구·송파구·강동구)의 경우 규제의 타깃이 될 것으로 예상은 했지만 분양권 전매시장 자체가 증발하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던 만큼 충격도 크다.

송파구 잠실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가 임박하면서 10여일 전부터 매매시장이 움츠러들기 시작했는데 분양권 전매가 사실상 원천봉쇄되면서 재건축을 앞둔 단지들이 벌써 동요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 대표는 "정부 발표 이후 매도인들은 2천만∼3천만원 가격을 내려서 내놓으면 팔리겠느냐며 문의 전화가 이어지는데 매수 문의 전화는 한 통도 없었다"며 "송파구의 경우 아직 분양권 거래는 없고 실물거래 위주의 시장인데도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선 상태라 벌써 매매시장이 꽁꽁 얼어붙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동구 둔촌동의 중개업소 대표는 "둔촌동은 당장 대책의 직접적인 영향을 크게 받지는 않을 텐데도 부동산 대책이 나올 거라는 소식에 이미 지난달 20일 이후 집값이 2천만∼3천만원 떨어진 상태"라며 "청약시장에 가수요가 좀 붙어야 경쟁률이 높아지고 가격도 오를 텐데 일단 가격 하락요인이 생겼으니 당분간 부동산 시장 전반이 움츠러들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규제가 강남 4구에 국한될 것으로 예상하고 강 건너 불구경을 하게 될 줄 알았던 강북 지역의 부동산 시장도 당혹스럽기는 마찬가지다.

강북구 수유동의 N공인 대표는 "어차피 분양권시장에 대한 규제강화라 이 일대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겠지만 강북 지역 청약시장이나 매매시장은 강남 4구의 열기나 가격 수준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데 왜 강북까지 포함됐는지 이해되지 않는다"며 "강남 부동산 시장이 침체로 접어들면 강북으로까지 분위기가 번지는 만큼 앞으로 어떻게 될지 당분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원구 상계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상계동 재건축 단지는 이미 투자 수유가 유입돼 가격이 오를 만큼 올랐고 투자도 웬만큼 끝난 상황이라 매물도, 매수 대기자도 없다"며 "그렇다 해도 강북 집값이 강남을 따라잡으려면 아직 한참 멀었는데 굳이 강북 지역에 대한 청약규제를 강화하는 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강남·북 지역에 대한 청약규제 강화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강북의 기존 주택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마포구 아현동의 H공인 관계자는 "청약시장이 얼어붙으면 부동산 시장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분명하지만 한편으로는 분양권 거래에 제약이 생기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강북 지역의 신규 소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커질 수 있어 시장 분위기가 어떻게 흘러갈지는 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재건축 고분양가 논란의 중심에 서서 사실상 정부 청약규제의 직접적인 대상이 된 강남구 일대 중개업소들은 정작 예상외로 차분한 분위기다.

개포동의 G공인 대표는 "분양권 전매가 사실상 불가능해지면 아무래도 청약 열기가 가라앉고 청약시장도 진정되겠지만 그렇다고 아파트값이 폭락하는 등의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분양권시장은 다소 위축되더라도 조합원 입주권 시장은 오히려 더 뜨거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인근의 또 다른 중개업소 대표는 "개포주공 4단지나 개포시영의 경우 이르면 내년 초나 가을에는 분양에 나설 가능성이 있어 시장 분위기의 영향을 받을 수는 있겠지만 어차피 강남 재건축 아파트 분양 가구 수가 많지 않고 대기수요가 많아 청약 미달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며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