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정현 "朴대통령, 野대표와 회담 생각하고 있을 것"

여야대표 회담 의향에 "野 원한다면 시간·장소 가리지 않을 것"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정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정현(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뒤 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3일 "박근혜 대통령이 야당 대표들을 모시고 국정에 대해 협조를 요청하고, 국정에 대해 여러가지로 할 말씀이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힌 뒤 "여러가지 상황을 감안할 때 그런 진행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미 대통령도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여권이 박 대통령의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 임명 등에 대해 사실상 거국중립내각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야당이 여전히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직접 야당 대표들을 상대로 설득작업에 나설 수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또 여야 대표 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장에라도 뵙고 싶고, 야당이 시간만 허락한다면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찾아뵙겠다"면서 적극적인 의향을 나타냈다.

이어 이 대표는 김병준 총리 내정 과정에서 여야 정치권과의 소통이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게 절차이고 예의인데 안 한 것이 매우 아쉽다. 했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내각을 인선할 때 야당과 상의를 한다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 아니므로 익숙지 않은 일"이라며 "그러나 야당과 협의도 하고, 사전통보도 했으면 훨씬 좋았겠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경황 중이어서 사려깊게 하지 못한 부분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야권 대선주자 등이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한 데 대해 "지켜보겠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이밖에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 인선 연락을 언제 받았느냐는 질문에 "여당 대표로서 충분히 여유를 가질 만큼 사전에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정현 "朴대통령, 野대표와 회담 생각하고 있을 것"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