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관광객에 '환경보전기여금' 부과 찬성 93.8%

'환경처리비용 재원 마련' 1순위…'5천∼1만원 미만' 가장 많아
관광객 몰린 성산일출봉[연합뉴스 자료사진]
관광객 몰린 성산일출봉[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의 전문가들은 관광객에게 환경보전기여금을 부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가 3일 미리 배포한 '제주 자연가치 보전과 관광문화 품격 향상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 자료 중 강기춘 제주발전연구원장의 '제주 미래가치 실현을 위한 재원 확보 방안'이란 주제발표 내용이다.

이는 지난달 17∼20일 도내 전문가 160명(남성 117명, 여성 43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가칭)환경보전기여금 등에 대한 전문가 인식조사' 결과다. 설문 대상은 도의회 의원과 정책자문위원, 대학교수, 언론인, 제주관광공사와 제주도관광협회 업종별 대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제주발전연구원과 제주테크노파크 연구원 등이다.

조사결과를 보면 '제주 방문 관광객 대상 환경보전기여금 부과'에 93.8%인 150명이 찬성했다. 반대는 10명에 불과했다.

관광객 대상 환경보전기여금 부과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응답자 150명 중 52%인 78명이 '관광객 증가로 인한 환경처리비용 재원 마련'을 꼽았다. 다음은 '자연환경 보전을 위해' 23.3%(35명), '고품질 관광지로 전환 필요' 11.3%(17명), '저가 관광으로 제주발전 한계 발생' 10.7%(16명) 순이다.

부과 명목을 묻는 말에 응답한 149명 중 55.7%인 83명이 '환경보전기여금'을 선택했다. 28.2%인 42명은 '환경부담금' 선택했다. 관광세, 환경세, 탄소세를 선택한 응답자는 소수에 그쳤다.

환경보전기여금 부과 수준에 대해서는 160명 중 34.4%인 55명이 5천∼1만원 미만을, 25.6%인 41명이 2천∼5천원 미만을, 21.9%인 35명이 1만∼1만5천원 미만을, 15%인 24명이 1만5천∼2만원을 각각 선택했다.

환경보전기여금 부과가 제주관광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으로는 68.7%인 110명이 '관광 인프라 확충 및 환경보전 재투자'를 꼽았다. '생태체험 등 고품질 관광 활성화'가 23.7%로 2위에 올랐다. 다음은 '구매력 높은 관광객 유치' 4.4%, '장기 체류형 관광지로 발전' 1.9%, 기타 1.3%다.

환경보전기여금 부과 시 관광객이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22.5%에 머물렀고, 71.2%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환경보전기여금 사용 용도는 환경개선 비용(58.2%), 관광환경 개선비용(22.5%), 자연자산 매입비용(13.1%), 자연 해설사 등 일자리 창출(3.1%) 순이다.

환경보전기금 부과와 함께 추진해야 할 역점 시책으로는 환경보전 정책 강화(58.2%), 고품격 관광 인프라 구축(35%)이라고 답했다. 환경보전기여금 부과 방법은 항공기·여객선 요금에 포함(38.1%), 항공기·여객선 탑승권 구매 시 별도 요금으로(22.5%), 특정 자연유산 입장요금에 포함(16.9%), 관광지 입장요금에 포함(11.9%), 숙박료에 포함(10%) 순으로 답했다.

제주도민 대상 환경보전기여금 부과에 대해서는 78.1%가 반대하고, 21.9%가 찬성했다. 반대 이유로는 주민세 등 여러 가지 세금으로 부담하고 있기 때문에(50.4%), 관광객으로 한정하여 부담하게 하는 것이 타당(31.2%), 추가 부담해야 할 명분이 없기 때문에(13.6%) 등을 들었다.

제주지역 관광객 증가 지속 시 부정적 효과에 대해서는 교통과 쓰레기 등 도시문제(42.5%), 자연환경 훼손(35%), 사고·범죄 증가(13.8%), 고유문화 훼손(4.4%), 지역사회 갈등(3.8%) 순으로 답했다.

토론회는 4일 오후 3시 메종글래드 제주호텔에서 열린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