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혼돈 깊어지는 美FBI…대선 관련 사건수사 놓고 내분 증폭

클린턴 관련 수사 접근법 놓고 분열상 드러내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 대선을 목전에 두고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방침을 공개해 '선거 개입' 논란에 휩싸인 미 연방수사국(FBI)이 대선 관련 사건 수사를 놓고 내분을 빚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지난 2월부터 클린턴재단에 대한 수사를 놓고 FBI 수사관들과 공직부패 담당 검사들 사이에서 내분이 이어졌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당시 FBI 수사관들은 한 공직부패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정보원과 녹음기록이 앞서 보수성향의 저자 피터 슈바이저가 '클린턴 캐시'(Clinton cash)라는 저서에서 클린턴재단의 위법행위 의혹을 제기함에 따라 지난해 여름 시작된 클린턴재단에 대한 수사를 공격적으로 밀고 나갈 충분한 논거가 된다고 주장했다.

한 용의자의 대화를 몰래 녹음한 이 기록에는 클린턴 부부가 한 모종의 '거래' 의혹에 대한 이야기가 등장하는데, FBI 수사관들은 이것이 정확한 정보인지는 알 수 없지만, 한번 확인해볼 만한 것이라고 봤다.

반면 검사들은 해당 발언을 한 사람은 클린턴재단 내부인이 아니므로 이는 가치 없는 소문에 대한 이야기에 불과하고 근거가 약해 이를 대배심에 증거로 제시하는 등 공격적인 수사 방식을 쓰기에는 타당하지 않다고 맞섰다.

이에 대해 법무부와 FBI의 고위 관리들은 해당 증거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FBI 수사관들은 그들의 상관이 수사 진행을 막고 있다고 믿었다고 WSJ은 전했다.

일단 FBI와 법무부는 지난해 말 양측 모두 상호 사전 논의 없이 클린턴재단에 관한 주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는 데 암묵적으로 합의했다. 하지만 지난 2월 워싱턴에서 FBI 관리들과 공직부패 담당 검사들, 레슬리 콜드웰 미 법무부 형사담당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연 회의에서 양측은 또다시 이견을 노출했다.

이에 법무부 관리들 사이에서는 FBI 수사관들이 이번 사건에 신중하게 접근하라는 법무부의 지시를 무시하고 따르지 않는다는 불만이 점점 더 커졌다.

결국, 지난 8월 법무부 고위 관리가 FBI 부국장 앤드루 매케이브를 불러 이 같은 분위기를 전달했다고 WSJ는 보도했다.

CNN방송도 이날 클린턴 관련 문제를 놓고 FBI 뉴욕 지사 일부 수사관들과 워싱턴 FBI 본부, 법무부 사이에서 첨예한 분열이 일었다고 보도했다.

일부 FBI 수사관들은 법무부와 FBI 본부가 클린턴 관련 문제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은 정치적 이유에서 비롯된 것으로, 유력 정치인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한다고 CNN은 전했다.

FBI 내부의 이 같은 긴장은 지난 7월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이 이례적으로 공개적인 발표를 통해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해 클린턴에 대한 불기소 권고를 한 이후 증폭됐다.

당시 발표는 FBI의 상위 부서인 법무부에 사전 통지 없이 이뤄진 것이자, FBI의 권고를 비공개로 검토하는 검사들의 전통적인 역할을 빼앗은 것으로, 법무부와 FBI 관리들 간에 분열을 촉발했다고 CNN은 전했다.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