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김병준, 대통령 위한 무대위 광대…물러나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민의당은 3일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가 "국무총리가 되면 헌법이 규정한 총리로서의 권한을 100% 행사하겠다"는 등 국정운영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김 내정자는 박근혜 대통령을 위한 무대위의 광대일 뿐"이라면서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손금주 수석 대변인은 이날 현안 논평을 통해 "진정 노무현 정신을 따르고 국가와 국민을 걱정한다면 국회의 뜻을 따라 지금 당장 총리인선 절차에서 물러나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손 수석 대변인은 "김 내정자가 국민에게 내치, 외치 분담이니 내각책임제 실험 운운하면서 애써 자신의 인선경위를 설명하는 모습은 오로지 대통령을 위한 국면전환용으로 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권위를 상실한 대통령이 막무가내로 임명한 총리에게 주어질 정치적 권위는 아무것도 없다"면서 "태생부터 잘못된 지명자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내정자가 "저를 받아주시지 않는다면 두말없이 수용하겠다"라고 밝힌 데 대해선 "그렇다면 대통령이 여야 합의 없이 인선절차를 진행할 때 이를 거절했어야 한다"면서 "야3당이 인사청문회 절차 거부를 표시한 이상, 김 총리 내정자가 스스로 대통령의 제안을 거절하는 것만이 국회의 뜻을 받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hrseo@yna.co.kr

손금주 수석대변인
손금주 수석대변인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