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눈먼 돈' 보조금, 부정하게 챙긴 국립대 교수들 적발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거액의 보조금을 부정하게 받은 국립대 교수 등 39명이 검찰에 적발됐다.

'눈먼 돈' 보조금, 부정하게 챙긴 국립대 교수들 적발 - 1

창원지검(검사장 유상범)은 사기 등 혐의로 국립대 교수 박 모(52)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3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국립대 교수 안모(58)·최모(47)씨와 교수들과 공모한 혐의를 받는 김모(40)·하모(45)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경남의 한 국립대 교수인 박 씨는 같은 대학 직원 하 씨와 짜고 2012년부터 2년간 외부 전문가들에게 용역을 준 것처럼 비용을 허위 청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는 이렇게 타낸 보조금 1억5천100만원 상당을 지인 김 씨 계좌로 받아 챙겼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박 씨와 같은 대학 교수 안 씨와 부산에 있는 국립대 교수 최 씨도 같은 기간 비용을 허위 청구하는 수법으로 각각 1천만 원, 3천800만 원 상당의 보조금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밖에도 자치단체가 시행하는 각종 사업에 허위 서류를 내거나 위장 법인을 설립해 사업자로 선정되는 수법 등으로 20억 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타낸 혐의로 3명을 구속기소 하고 3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측은 "보조금을 '눈먼 돈'이라고 인식하는 풍조가 만연한 실정"이라며 "앞으로 국민 세금을 낭비하는 재정·경제 분야 비리에 대해 계속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