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김병준, '국회 존중' 천명…野, 인사청문회 착수해야"

"朴대통령, 사실상 2선 후퇴로 野 요구 대부분 수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새누리당은 3일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가 헌법상 규정한 총리 권한을 100% 행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야권의 거국중립내각 요구가 사실상 수용된 것이라면서 정치권이 국정 정상화를 위해 초당적인 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총리 내정자는 책임총리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밝혔고, 국회를 존중하고 협의하겠다는 자세도 천명했다"면서 "김병준 총리 인정은 야당이 진정으로 난국을 극복하고 국정안정을 바라는지 그 진정성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형식에 붙들려 본질을 거부하는 것은 현재의 혼란과 불안을 방치하고 심화시키는 일"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차원에서 김병준 내각을 바라보고 이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야당은 즉각 인사청문회 절차에 착수해 조속히 국정을 안정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면서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면 국정혼란을 가속화하고 결국 대한민국은 표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특검, 거국중립내각, 대통령 2선 후퇴 등을 언급한 뒤 "야당에서 제시한 정치적 해법들도 대부분 수용됐다"면서 "신임 총리가 국정의 상당 부분을 수행하면 거대 야당이 말하는 거국중립내각과 책임총리 요구에도 부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야당 일각의 박근혜 대통령 하야 요구에 대해서는 "혼란과 불안만 더욱 부추기려는 극단적인 본심까지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與 "김병준, '국회 존중' 천명…野, 인사청문회 착수해야"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