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벤츠 30m 아래 충주호 추락…'의인' 등산객이 운전자 구조(종합)

김정석씨, 절벽 내려가 입수해 의식 잃은 운전자 밖으로 꺼내

(충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주에서 한 등산객이 호수에 추락한 차량을 보고 물속에 뛰어들어 사고 충격으로 의식을 잃었던 운전자를 구했다.

[충북 충주소방서 제공 = 연합뉴스]
[충북 충주소방서 제공 = 연합뉴스]

3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5분께 충주시 살미면 도로에서 A(51)씨가 몰던 벤츠 승용차가 커브 길을 돌다가 길가 약 30m 아래 충주호로 추락했다.

사고 지점에서 약 50m 떨어진 등나무 정자에서 휴식을 취하던 등산객 김정석(48)씨는 '쾅'하는 소리를 듣고 달려갔다.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도로 가로수와 가드레일이 부서져 있었고, 절벽 아래 물속에서는 공기 방울이 일어나고 있었다.

차량이 호수로 추락한 것을 직감한 김씨는 119에 신고한 후 30m 급경사 절벽 아래로 기어 내려갔다.

김씨는 물가에서 약 5m 떨어진 물속에서 검은색 물체가 떠오르는 것을 발견했다. 의식을 잃은 A씨였다. A씨는 엎드린 상태로 물에 떠 있었다.

수심이 갑자기 깊어지는 호수여서 김씨는 4m 길이 나무 막대를 이용, A씨에 접근했다.

물속으로 들어간 김씨는 한 손으로는 나무 막대를 짚고, 다른 손을 뻗어 가까스로 A씨의 옷을 붙잡아 물 밖으로 구조했다.

A씨는 다행히 호흡과 맥박이 있는 상태였다.

김씨는 A씨가 의식을 잃지 않도록 119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팔다리를 주물렀다.

A씨는 약 18분 뒤 도착한 119구급대에 의해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주호변 도로를 달리던 A씨는 졸음운전으로 호수로 추락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차량은 가로수와 수면에 부딪히면서 앞유리가 파손됐고, A씨는 사고 충격으로 승용차에서 튕겨 나와 물에 잠겼다 떠오른 것으로 보인다.

[충북 충주소방서 제공 = 연합뉴스]
[충북 충주소방서 제공 = 연합뉴스]

충주에서 고속버스 운전을 하는 김씨는 "누구나 그 자리에 있었다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며 "운전자 생명에 지장이 없다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크레인을 이용해 물에 빠진 차량 인양 작업을 마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