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朴대통령, 국민이 버리기전 모든 권한 내려놔야"

"여야 합리적인 분들, 대한민국 다시 세우는 데 힘 합쳐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류미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3일 "버려달라. 국민이 박근혜 대통령을 완전히 버리기 전에 모든 권력과 권한을 내려놓아 달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금 이 상황은 박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고서는 해결하지 못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정치의 사명은 오직 국민의 삶을 돌보고 희망을 드리는 것인데, 거꾸로 모든 국민이 정치를 걱정하고 위태로운 나라 걱정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우리 국회가 발 벗고 나서야 한다. 어떤 희생을 감수해서라도 이 혼돈의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가 아닌, 국민과 함께하는 여당이 돼달라"면서 "여당의 불행은 야당의 행복이 아니라 국민의 불행일 뿐으로, 대통령을 지키는 특정 계파의 사당(私黨)이 아니라 국민을 지키는 명실상부한 공당(公黨)이 돼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헌법을 파괴한 대통령을 하루빨리 물러나게 하고 오직 국민의 힘으로 국정을 정상화할 수 있는 정의로운 길로 용감하게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사건은 보수냐 진보냐의 문제가 아니다. 정의와 불의의 대결이고 애국과 매국의 대결"이라며 "헌법 제1조가 선언한 국민권력에 동의하는 모든 분이 함께 모여 이 난국을 하루빨리 수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는 "저는 여야의 합리적인 분들이 소중한 대한민국을 다시 세우는 데 힘을 합칠 것을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朴대통령, 국민이 버리기전 모든 권한 내려놔야"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