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김병준 입장에 "다 의미없는 얘기…인준거부 불변"

추미애 "불통 대통령이 문자로 내려보낸 총리, 의미없다"
우상호 "野3당, 인준 거부방침 번복할 상황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가 "국무총리가 되면 헌법이 규정한 총리로서의 권한을 100% 행사하겠다", "개각을 포함해 모든 것을 국회 및 여야 정당과 협의할 것", "대통령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 등의 입장을 밝힌데 대해 "다 의미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추미애 대표는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불통 대통령'께서 문자로 내려보낸 '불통 총리'아니냐. 나머지 말씀이야 다 의미없는 얘기"라고 평가절하했다.

'경제·사회 정책을 통할하겠다'는 언급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국회를 무시한 채로 지명강행한 총리 아니냐. 그 자체가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니 나머지는 더 언급할 가치가 없는 얘기들"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내정자가 '노무현정신'을 언급한 데 대해서도 "잘 모르겠다. 그 분이 말하는 노무현 정신이 그런 게 아닌것 같은데요?"고 반문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야3당 원내대표가 이미 인물의 됨됨이나 자격, 이 분의 주장과 무관하게 인준을 거부하기로 합의한 상황"이라며 "다른 이야기가 나온다고 해서 입장을 번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적임자냐 아니냐에 대해 논란을 펼치고 싶지 않다'며 수락의사 철회를 요청했던 자신의 오전 회의 발언을 거론, "그러한 사정 때문에 인간적으로 오늘 아침에 호소 드렸는데, 끝까지 하겠다고 하시니 개인적으로 답답하다"며 "야3당의 합의사항을 무효화할 수 없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김 내정자가 말한) 개별 이야기에 대해 시시비비를 하고 싶지 않고, 자격시비도 하고 싶지 않다"며 "평상시 같으면 왜 이런 이야기를 하겠느냐. 지금은 그런 상황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의 문제 아니고 국정을 크게 수습하기 위해서 잘못가고 있다는 것"이라며 김 내정자를 '김 교수'로 칭하며 "김 교수가 뭐라고 말하든 야당 입장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민주, 김병준 입장에 "다 의미없는 얘기…인준거부 불변" - 1
민주, 김병준 입장에 "다 의미없는 얘기…인준거부 불변" - 2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