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 "김대중 노무현까지 모욕…탄핵절차 착수 제안"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은 3일 "박근혜-새누리당 망국연합을 살리겠다고 퇴진요구를 묵살한 채 김대중, 노무현을 끌어들이는 것은 국민모독이다"라며 야당은 탄핵절차에 착수하고, 국민은 탄핵 촛불집회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이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면탈출을 위해 노무현 인사 김병준을 일방적으로 총리에 지명하더니, 이번엔 김대중의 사람 한광옥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했다. 민심은 임계점을 넘었고국민 뜻에 따라 탄핵을 시작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뺨을 때리고 일방적 총리임명으로 발길질해댄 이들이 또다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광화문 하야 촉구 촛불을 전국적인 박근혜 탄핵, 새누리 해체 횃불로 바꾸자. 총궐기대회에는 집중하고 삶의 현장에서 일상적으로 집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이어 "민주당과 야당에는 탄핵절차 착수를 제안한다"며 "전국의 횃불집회에 당의 이름으로 참여하자"고 촉구했다.

야당 대권주자로서 가장 먼저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고 비상구국회의를 통한 국민내각 구성을 제안했던 이 시장이 '불통 개각'에 맞서 투쟁 강도를 한층 높이고 있는 것으로 주변에선 보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