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오섭 시의원 "광주시 행정처리 잘못으로 불법 조장"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조오섭(북구2) 의원은 3일 환경생태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광주시의 잘못된 음식물 쓰레기 행정처리가 민간업자의 불법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광주시가 제2음식물 자원화시설 정기보수공사를 위해 폐기물 반입을 전면중단했다"며 "이 때문에 공공 1처리장과 민간처리장의 반입 쓰레기가 처리용량을 초과했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지난달 24~29일 제 2음식물 자원화시설(일일 처리용량 300t) 정기보수를 위해 음식물의 반입을 전면 중단했다.

이에 따라 각 구에서는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를 공공1처리장(일일 처리용량 150t)과 화순의 민간업체(일일 처리용량 100t), 광주의 민간업체(일일 처리용량 150t) 등 3곳으로 분산해 처리했다.

이 3곳의 처리 가능한 최대 용량은 255t이지만 제2음식물자원화시설의 가동중단으로 반입이 중단된 300t의 음식물쓰레기를 추가로 처리하면서 최소 45t을 초과했다.

조 의원은 "법을 어기고 일일 허용처리용량을 초과해 쓰레기를 처리하는 상황을 행정기관이 조장한 셈이 됐다"며 "이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실현 가능한 방법을 강구하라"고 시에 촉구했다.

광주시는 이에 대해 "정기보수 작업에 따른 불가피한 상황이이었다"며 "공공처리장의 처리용량 확대 등이 선결돼야 해결될 수 있는 문제로 대책을 강구 중이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