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시장이 받은 농협 시군발전기금 권익위 조사 예정

천안시민단체 청탁금지법 위반여부 신고…다음주 중 실사할듯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자치단체장이 농협으로부터 받은 시군발전기금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것인지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 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3일 천안시와 천안아산경제정의실천연합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6일 농협중앙회에서 경기도 시흥, 강원도 원주시 등 전국 10개 시·군 시장·군수들과 함께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과 함께 시군발전기금 500만원을 받아 천안시복지재단에 기탁했다.

국민권익위 부정청탁신고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권익위 부정청탁신고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협중앙회와 천안시지부를 거쳐 시 복지재단으로 넘어갔으나 천안아산경실련은 시장이 '천안시금고 입찰 신청기간(10월 5∼7일)에 상을 받았고 농협이 시금고로 결정된 점을 감안하면 직무연관성이 높다'며 국민권익위에 신고했다.

이 단체는 시가 1조4천억원 규모의 예산 입출금을 맡는 시금고 입찰을 앞에 두고 농협으로부터 돈을 받았으므로 '청탁금지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국민권익위는 시민사회단체의 신고에 따라 다음 주중 천안시와 농협 등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시장이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을 받기로 한 게 지난 6월 15일로 오래전 일이며, 시 금고 선정에도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며 권익위 조사를 흔쾌히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태규 농협 천안시지부장은 "시군과 협력사업은 이미 10여 년부터 계속돼왔고 시민단체가 문제로 삼은 500만원은 농협 시지부가 직접 천안복지재단에 기탁해 청탁금지법에 전혀 위배될 게 없다"고 밝혔다.

정병인 천안아산경실련 사무국장은 "권익위가 다른 일정 때문에 다음 주 초 현장실사에 필요한 날짜를 잡기로 했으니 조만간 시민사회단체와 시, 농협 등을 상대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