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순천만국가정원서 18일부터 '국제 자연환경 미술제'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생태와 자연환경을 주제로 한 '2016 순천만 국제자연환경 미술제'를 오는 18일부터 12월 1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미술제는 '낙원유람'을 주제로 유명작가 26개국 57명(팀)이 참여해 야외 설치전과 실내전, 퍼포먼스, 생태 워크숍, 부대행사 등으로 진행된다.

자연환경을 주제로 한 이번 미술제에는 순천만국가정원을 잘 이해하고 해석한 작가의 작품을 초대해 전시한다.

특히 기존 작가의 작품을 공간에 배치하는 것이 아니라 전시 공간에 부합하는 작품들을 새롭게 해석하는 신작들로 초대했다.

주요 초대작가와 작품은 미국 스티븐 시걸의 'Suncheon Weave', 독일 로저 리고스의 '날개(Wings)', 한국의 원로 작가 이승택의 '기와입은 대지', 김구림 작가의 '음과 양 2016(부제:하늘거울)', 이용백 작가의 '떠다니는 섬', 최평곤 작가의 '돌아가는 길(One's Way Back)' 등이다.

미술제 관계자는 "이번 미술제를 통해 순천이 아시아생태문화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고 정원 속에 꽃피운 자연생태 미술로 행복한 삶을 가져다주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6순천만국제자연환경미술제 개막식은 18일 순천만국제습지센터 공연장에서 개회사, 테이프커팅, 전시회로 열린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