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전선, 미국서 4분기에 1억불 수주…최대실적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대한전선[001440](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은 4분기에 미국에서 수주한 케이블 공급 프로젝트의 규모가 총 1억달러(약 1천144억원)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00년 미국 시장에 진출한 이래 최대 규모 실적이다.

대한전선이 3일 수주한 프로젝트는 LA수도전력국(LADWP)이 발주한 것으로 수주 금액이 5천600만달러(약 640억원)에 달한다.

이 프로젝트는 LADWP가 1960~70년대 설치해 노후화된 138kV급 초고압 지중 케이블 일체를 전면 교체하는 것으로, 대한전선은 케이블과 접속기기를 공급하고 접속공사까지 시행한다.

10월에는 캘리포니아지역 전력회사로부터 5천200만달러(약 595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도 수주했다. 전체 시공 구간이 20km에 육박하는 대형 프로젝트로 대한전선은 230kV 초고압 지중 케이블과 접속기기 등 장비 일체를 공급하고 시공·테스트까지 시행한다.

이에 앞서 3분기에는 캘리포니아 지역 전력회사와 향후 5년동안 69~230kV 초고압 지중 케이블을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대한전선은 지중 케이블 외에 증용량 가공선 수주에도 성공했다. SCE(남가주 에디슨 전력회사)가 발주한 프로젝트로 노후화된 기존 가공선을 교체하기 위해 증용량 가공선인 ACCC 제품을 공급하는 것이다.

대한전선은 "지사와 법인 등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해 잠재적 고객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마케팅한 결과"라며 "미국 뿐만 아니라 캐나다까지 영업력을 확대해 북미 지역 전반에 걸쳐 매출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