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회오리축구단 "최순득의 연예계 인맥 발판이라니 황당하다"

주축 회원 반박…"유명 연예인도 없어…이름만 올려놔"
안민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민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연예계 '회오리축구단'은 3일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가 '회오리축구단'을 다니며 연예계 자락을 만들어놓았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황당하다"며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회오리축구단에서 20년 넘게 활동한 주축 회원 A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축구단이 행사하거나 회식할 때 여러 지인들이 참석하니 10여 년 전 한두 번 왔을 수 있다"며 "하지만 기억이 안 날 정도로 존재감이 없는데 축구단이 최순득 씨의 연예계 인맥을 쌓는 발판이 됐다니 황당하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A씨는 이어 "회원 중에는 인맥에 도움이 될 만한 유명 연예인도 없다"며 "옛날 연예인이 주축이며 홈페이지에 나온 유명인들은 대부분 이름만 걸어놓고 한 번도 안 나오거나 10~15년 전 탈퇴한 회원들"이라고 설명했다.

안민석 의원의 의혹 제기로 이날 회오리축구단은 사이트가 트래픽 초과로 마비됐으며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에 올랐다.

방송인 강석이 단장을 맡은 축구단에는 한류스타 김수현과 배우 유오성, 개그맨 박명수, 가수 김흥국 등 유명인들이 회원으로 활동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름만 걸어두거나 이미 오래전 탈퇴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김흥국은 통화에서 "난 2000년대 초 탈퇴했으며 최순득 씨가 누구인지 전혀 모른다"며 "내가 '최순득 씨가 회원이었다'고 발언했다는 보도는 오보이며 그런 말을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회오리축구단의 또 다른 회원 B씨는 "안민석 의원에게 회오리축구단을 연결지어 제보한 연예 관계자가 누구인지 추측된다"며 "그 관계자는 제대로 알지 못할뿐더러 홈페이지를 보고 '유명인이 많네'라고 생각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B씨는 또 "과거 몸담았던 회원들이 '최순득이 누구냐'고 전화를 걸어온다"며 "마치 축구단이 특혜를 받은 것처럼 오해돼 불쾌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회오리축구단 출신 C씨는 최순득 씨가 몇몇 회원과 아는 사이는 맞다고 귀띔했다.

C씨는 "축구단에서 맺어진 인연인지는 모르겠다"며 "그러나 과거 개인적으로 몇번 술자리를 함께 했다는 회원도 어떻게 알게 됐는지 기억하지 못했고, 안 만난 지 10년이 지났다고 한다"고 전했다.

강석 단장은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