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면세유 불법유통 묵인해주고 2억 뇌물챙긴 해경 간부

부산지검, 뇌물수수 등 혐의 구속기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상 면세유 불법 유통을 눈감아주고 업자에게서 2억4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아 챙긴 해경 간부가 구속기소 됐다.

부산지검 형사4부(김정호 부장검사)는 뇌물수수와 업무상 횡령 혐의로 모 해양경비서 A(51) 경감을 구속기소 했다고 3일 밝혔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부산에 근무하던 2008년 9월부터 2009년 12월까지 해상 면세유 불법 유통을 눈감아 주는 대가로 선박용 유류 판매업자 B(61·별건 구속중)씨에게서 2천208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뇌물수수 사실을 숨기려고 꼼수를 쓰기도 했다.

업자 B씨에게 자신의 내연녀, 누나, 장모 명의로 월 4∼5% 이자로 3억원을 빌리게 하고 나서 이자 명목으로 4년여 동안 5억5천900만원을 지급하게 했다.

B씨는 이때 다른 사람으로부터 월 2% 이자로 돈을 빌렸지만, A씨가 압박하는 바람에 배가 넘는 이자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통상 이자와의 차액인 2억1천220만원을 뇌물로 특정했다.

A씨는 해상 면세유를 몰래 빼돌려 불법 유통한다는 혐의를 잡고 수사하다가 B씨를 알게 됐다.

B씨는 같은 범행으로 집행유예 기간이어서 더 큰 처벌을 받을 것을 두려워해 A씨에 동향임을 내세워 선처를 부탁했다.

뇌물을 받은 A씨는 주범인 B씨는 제외하고 속칭 바지사장만 입건해 사건을 송치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B씨는 또 A씨에게 뇌물을 바치는 기간에는 해경 단속도 받지 않으면서 해상 면세유 불법 유통을 계속했다.

A씨는 또 해경에서 단속해 압수한 위조 명품 가방 등 33점을 빼돌려 내연녀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4: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