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키스탄서 열차 충돌로 21명 사망·65명 부상…경위 조사 착수(종합)


파키스탄서 열차 충돌로 21명 사망·65명 부상…경위 조사 착수(종합)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파키스탄에서 열차 2대가 충돌해 21명이 숨지고 65명이 다쳤다.

3일 지오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0분께 파키스탄 최대 경제도시 카라치 란디 기차역 부근에서 자카리아 특급열차와 파리드 특급열차가 충돌해 객차 3량이 부서졌다.

3일 파키스탄 카라치 란디 기차역에서 열차가 충돌해 구호 당국이 중장비를 동원에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3일 파키스탄 카라치 란디 기차역에서 열차가 충돌해 구호 당국이 중장비를 동원에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구호 당국은 당시 두 열차에 모두 1천여 명의 승객이 있었으며 사고로 21명이 사망하고 65명이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크레인과 절단기를 동원해 부서진 객차를 모두 해체했으며 현재 열차에 남아 있는 부상자나 사망자는 더 없다고 덧붙였다.

목격자들은 "파리드 열차가 정차해 있는 상황에서 자카리아 열차가 같은 궤도로 들어와 뒤에서 들이받았다"고 말했다.

당국은 파리드 열차가 궤도에 진입한 상황에서 자카리아 열차에 같은 궤도로 진입 신호가 잘못 내려졌거나 자카리아 열차 기관사가 정지 신호를 보지 못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와자 사드 라피크 철도 장관은 "진상이 드러나면 책임 있는 이는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희생자 1인당 보상금으로 150만 파키스탄 루피(1천637만원)를 유족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파키스탄은 영국 식민지 시절부터 수천㎞의 철도가 건설됐지만 최근 투자가 저조하고 유지·관리가 소홀해 사고가 잦다.

지난해 11월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에서 열차가 탈선해 19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으며 같은 해 7월에는 철도 교량이 무너지면서 군용열차가 추락해 17명이 사망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2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