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황에 청탁금지법까지…' 소매유통업 경기 여전히 답답

4분기 부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지수 5분기 연속 기준치 하회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불황과 청탁금지법의 영향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부산지역 소매유통업 경기가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3일 부산상공회의소의 '4분기 지역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조사결과를 보면 4분기 지역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93으로 기준치(100)를 하회했다. 지난해 4분기 95를 기록한 이후 5분기 연속 기준치를 밑돌았다.

이번 조사는 지역 소재 백화점,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 191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RBSI는 100을 기준으로 지수가 100 이상이면 경기 호전을, 100 미만이면 경기 부진을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부산상의는 지역 유통업계 체감경기가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 "불황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장기화하고 있는 데다 지난 9월 발효된 청탁금지법이 소매유통업계에 큰 악재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백화점을 제외하고 모든 업태에서 4분기 전망지수가 100을 밑돌았다.

백화점은 127을 기록해 지역 소매업태 중 유일하게 기준치(100)를 상회했다. 이는 국가적 차원에서 진행한 대규모 프로모션인 코리아 세일 페스타과 외국인 관광객 매출 증가 영향 때문으로 풀이됐다.

반면 대형할인마트(84), 슈퍼마켓(85), 편의점(83) 등은 여전히 매출 부진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4분기 지역소매유통업계의 가장 큰 경영 애로는 '수익성 하락'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응답 업체 47.8%가 이를 가장 큰 애로로 지적했다.

다음으로는 인력부족 16.7%, 유통 관련 규제강화 13.4%, 자금 사정 악화 8.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명품대전 [연합뉴스 = 자료사진]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명품대전 [연합뉴스 = 자료사진]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