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재구 KCI 회장 고향 당진에 30억 상당 주식 기부

당진시 기부재원으로 시민공원 만들기로

(당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화장품 원료 제조업체 ㈜KCI 윤재구 회장이 고향인 충남 당진에 30억원 상당의 주식을 기부했다.

3일 당진시에 따르면 윤 회장은 이날 당진시청을 찾아 자신이 소유한 30억원 상당의 KCI 주식 33만주를 기부했다.

기부 협약하는 김홍장(왼쪽) 당진시장과 윤재구 회장 [당진시 제공=연합뉴스]
기부 협약하는 김홍장(왼쪽) 당진시장과 윤재구 회장 [당진시 제공=연합뉴스]

㈜KCI의 창업주인 윤 회장은 당진시 송악읍 가학리에서 태어나 기지시초등학교를 졸업했다.

생활화학 산업의 핵심소재 원료를 자체 개발해 ㈜KCI를 유망기업으로 발전시킨 공로로 2006년 산업포장을 받았으며, 2014년 장영실상과 2015년 3천만불 수출의 탑도 연이어 수상했다.

기업인으로 성공한 그가 고향 당진에 주식을 기부하기로 한 이유는 자신을 보살펴 주고 응원해준 고향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이 간절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당진시는 그의 뜻을 반영해 기부금 전액을 지역 주민들이 모두 편히 쉴 수 있는 시민공원을 조성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시민공원에는 산책로와 다목적 체육시설, 청소년을 위한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윤 회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객지생활을 오래 하다보니 태어나고 자란 고향 생각이 간절해졌다"며 "내 고향 당진이 앞으로 시민 모두가 행복하고 살고 싶은 도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홍장 시장은 "당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는 이유로 윤 회장님을 비롯한 많은 출향민께서 고향 발전을 위해 도움을 주고 계신다"며 "이번 기부가 올바른 기부문화 확산과 애향심을 높이는 선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3: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