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전력사 첫 해외수력 인니 왐푸발전소 3일 준공

45㎿급으로 중부발전 지분 46%…30년간 1천억원 지분투자 수익 기대
국내 전력사 첫 해외수력 인니 왐푸발전소 3일 준공 - 1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국내 전력그룹사가 처음으로 참여한 해외 수력발전사업인 인도네시아 왐푸 수력발전소가 3일(현지시간) 준공됐다.

한국중부발전은 이날 인도네시아 북부 수마트라 까로 지역에서 정창길 사장을 비롯해 포스코엔지니어링, 한국수출입은행, 인도네시아 MPM사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부발전은 왐푸발전소 지분 46%를 확보하고 건설관리와 운영 정비 수행 등 사업 전반을 주도했다. 2012년 7월 착공됐고 사업비 1억7천만달러(약 1천950억원)가 투입됐다.

설비용량은 45㎿(15㎿급 3기)다. 자금조달부터 발전소 건설·운영까지 중부발전이 책임지는 BOO(Build-Own-Operate) 방식으로 진행됐다.

수출입은행이 총 차입금 전체에 대해 프로젝트파이낸싱 방식으로 1억3천100만달러(약 1천500억원)를 지원했다. 포스코엔지니어링은 발전소 설계와 건설을 맡았다.

중부발전은 "국내 금융기관이 해외사업 관련 차입금 전액에 대해 금융 지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사업 전 과정에 국내 기업이 참여한 대표적인 동반 진출 사례"라고 설명했다.

중부발전은 앞으로 30년간 약 9천만달러(약 1천30억원)의 지분투자 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매년 24만t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인정받았기 때문에 향후 배출권거래제를 활용한 부가 수익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부발전은 왐푸 발전소 준공으로 찌레본 석탄화력발전(660㎿), 탄중자티 3, 4호기 석탄화력발전소(1천320㎿)와 함께 인도네시아에서 2천25㎿의 발전설비 운영을 담당하게 됐다.

정창길 사장은 이날 축사에서 "2천25㎿의 발전설비 운영을 통해 연간 200억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부발전은 여기에 찌레본 후속기 석탄화력발전사업(1천㎿)과 2017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땅가무스 수력발전사업(55.4㎿) 등을 후속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한편, 중부발전은 준공식 후 발전소 인근 초등학교를 방문해 교보재, 서적, 컴퓨터 등 2천만원 상당의 지원 물품을 전달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