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 강남 재건축조합 8곳 운영실태 첫 현장점검(종합)

서울시와 합동으로 두달간…이달 개포시영·잠원한신18차·풍납우성·고덕주공2차 점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한국감정원 등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두 달간 강남지역 재건축조합 8곳의 운영실태를 현장점검한다고 3일 밝혔다.

지자체가 아닌 국토부가 재건축조합을 현장점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일부 재건축시장에서 과열 양상이 나타나면서 조합운영과 분양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할 우려가 커져 점검에 나서게 됐다"면서 "이날 발표된 '주택시장 안정적 관리방안'의 후속조치"라고 설명했다.

점검에는 국토부와 서울시, 각 구청의 정비사업 담당 공무원과 감정원 관계자,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4개팀 총 34명이 투입된다.

점검대상은 강남·송파·서초·강동구 재건축단지 8곳의 재건축조합이다.

이달 서초구 잠원한신18차, 강남구 개포시영, 강동구 풍납우성, 강동구 고덕주공2차 등을 점검하며 다음 달 점검대상은 아직 선정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이날 중으로 서울시를 통해 재건축조합에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에 따른 자료제출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실제 현장점검은 이달 중순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점검항목은 재건축조합이 용역계약과 회계처리를 적절히 했는지 등 조합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과 분담금 등 관리처분계획의 적정성 등이다.

특히 국토부는 관리처분계획을 들여다봄으로써 재건축조합이 조합원 분담금을 지나치게 줄이고 이를 일반분양물량에 떠넘겨 일반분양물량 분양가가 비싸지고, 이 때문에 주변 집값까지 덩달아 뛰는 문제를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분양을 완료했거나 분양예정인 곳과 주민들의 민원이 발생한 곳을 점검대상으로 선정했다"면서 "이번 현장점검 이후에도 수시로 정비사업조합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3 1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