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삼성, 2차 연장에서 오리온 꺾고 공동 1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개막 후 3연승을 달리던 고양 오리온을 꺾고 공동 선두로 나섰다.

삼성은 2일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2차 연장 접전 끝에 107-104로 이겼다.

개막 후 2연승을 거뒀던 삼성은 직전 경기에서 부산 케이티에 일격을 당했다. 그러나 삼성은 오리온을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며 승리, 올 시즌 만만찮은 전력임을 과시했다.

3승1패를 기록한 삼성은 오리온, 인삼공사, 전자랜드와 공동 1위가 됐다.

삼성은 40-46으로 뒤진 채 시작한 3쿼터에서 김태술과 문태영의 연속 3점슛으로 순식간에 46-46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삼성은 임동섭의 자유투 2개와 마이클 크레익의 득점으로 64-59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삼성은 활력소 크레익이 2, 3쿼터에 언스포츠맨라이크파울(U파울) 1개씩을 범하며 위기를 맞았다. 한 경기에서 U파울 2개를 범하면 퇴장이라는 규정에 따라, 결국 크레익은 퇴장당했다.

크레익이 빠지자 오리온 이승현에게 5점을 허용하는 등 64-66으로 역전당했다.

그러나 삼성은 4쿼터 초반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김태술의 자유투 등을 앞세워 추격했다.

양팀은 4쿼터 막판까지 일진일퇴를 반복했다.

4쿼터 46초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84-85로 뒤진 삼성은 문태영과 임동섭의 연속 슛 시도가 모두 빗나갔지만, 결국 임동섭이 허일영의 반칙으로 자유투를 얻어냈다.

그러나 임동섭의 자유투 2개 중 1개만이 들어가면서 점수는 85-85가 됐다.

1차 연장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2차 연장까지 돌입했다.

삼성은 101-104로 뒤진 2차 연장 33초를 남기고 문태영이 3점슛을 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삼성은 2차 연장 종료 3.9초를 남기고 문태영이 김동욱의 반칙으로 자유투를 얻어냈다.

항의하던 오리온은 테크니컬 파울까지 받았고, 문태영이 자유투 3개를 모두 넣으며 107-104를 만든 뒤 공격권까지 가져오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삼성은 라틀리프가 34점 12리바운드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문태영이 3점슛 4개를 포함 21점을 넣었고 김태술이 13득점 8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오리온은 3시즌 연속 개막 후 4연승을 노렸지만 삼성에 덜미를 잡혔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2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