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계, 개각 비판 성명…"국민 분노와 저항만 부추길 뿐"(종합)

민노총 "정권 퇴진 위한 총파업 단행할 것"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2일 개각 단행에 노동계가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박 대통령은 지난 3년 반이 넘는 기간 국민을 속이고 기만했다"며 "국민이 지금 원하는 것은 대통령이 그 자리에 앉아서 사태를 수습하라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시국에 박근혜 정부의 수명을 늘려주겠다며 개각에 참여한 후보자들도 문제"라며 "지금까지 이런 사람들에게 나라를 맡겨 오늘날과 같은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노총은 3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현 정국과 관련한 대책을 논의한 후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할 예정이다.

민주노총도 성명을 내 "국민은 전두환 쿠데타 정권의 국보위에 참가한 인사들의 역사적 범죄를 기억한다"며 "스스로 국정농단 세력에 부역하는 오명을 뒤집어쓰겠다는 용기까지 말릴 순 없으나, 국민의공적이 될 각오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노총은 "피의자의 면책특권을 이용한 밀실 개각인사는 국민의 분노와 저항만 부추길 뿐"이라며 "오늘 청와대의 개각인사 발표로 11월 5일 박근혜 퇴진을 위한 범국민 행동의 날에 더 많은 국민이 함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이날 단위노조 대표자와 상근 간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시국회의를 열어 박근혜 정권 퇴진을 목표로 한 투쟁 방법과 방향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조합원들은 총파업 필요성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총파업 계획을 비상중앙집행위원회에서 확정하기로 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미 국정을 운영할 정당성을 상실한 박 대통령이 또 월권을 저지른 것"이라며 "초유의 국정농단에 스스로 책임질 생각과 반성은 전혀 하지 않고, 책임 회피와 봉합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2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