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승만 한다면 연투쯤이야…7점 차에도 등판한 채프먼

WS를 위해 영입한 '우승 청부사'…연투에도 시속 163㎞ 강속구
컵스 불펜투수 아롤디스 채프먼. [AP=연합뉴스]
컵스 불펜투수 아롤디스 채프먼.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쿠바산 미사일' 아롤디스 채프먼(28·시카고 컵스)은 최근 1년 동안 유니폼을 두 번 갈아입었다.

작년 12월 신시내티 레즈에서 뉴욕 양키스로 이적했고, 올해 7월에는 다시 컵스 유니폼을 입었다.

채프먼은 올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데, 컵스는 채프먼을 고작 3개월 쓰려고 유망주 4명을 내주는 출혈을 감수했다.

그리고 채프먼은 '염소의 저주'를 끊기 위해 쉼 없이 마운드에 올라간다.

컵스는 순조롭게 월드시리즈에 진출했고, 채프먼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로 2·3·5·6차전에 등판해 든든하게 뒷문을 지켰다. 4경기 성적은 6⅓이닝 1실점, 평균자책점 1.42에 삼진 9개를 잡아냈다.

지난달 27일(이하 한국시간) 2차전에서 1⅓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킨 채프먼은 29일 3차전에서 1이닝 무실점으로 다시 한 번 호투했다.

컵스는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밀렸고, 채프먼은 지난달 31일 5차전에서 무려 2⅔이닝 무실점으로 다시 한 번 위력을 뽐냈다.

마무리투수치고는 많은 투구지만,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컵스 불펜이 믿음직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조 매든 감독은 위기 때마다 채프먼 카드를 꺼냈다.

심지어 2일 열린 6차전에서 컵스는 7-2로 앞선 7회말 2사 1, 2루에서 다시 채프먼을 냈다.

세이브 상황이 아니었지만, 매든 감독은 '위기에서 가장 좋은 투수를 낸다'는 원칙 아래에 채프먼 카드를 꺼냈다.

9회초 앤서니 리조의 쐐기 투런이 터져 컵스는 9-2까지 달아났지만, 채프먼은 9회말에도 등판했다가 1점을 내준 뒤에야 마운드를 내려갔다.

채프먼은 잦은 등판에도 최고 구속은 101.4마일(시속 163㎞)까지 나왔다. 하지만 채프먼을 자주 만난 클리블랜드 타자는 강속구에도 타이밍을 맞췄다.

미국 현지에서는 월드시리즈 7차전을 남겨둔 컵스가 큰 점수 차에 채프먼을 그대로 둔 게 논란이 됐다.

이에 매든 감독은 "우리는 내일이 없고, 채프먼이 나올 타이밍이었다"며 "몸 상태를 점검하겠지만, (7차전) 등판에는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7차전 등판까지 예고했다.

만약 채프먼이 7차전에도 등판해 5경기를 채우면, 역대 한 해 월드시리즈 최다 등판 공동 10위에 이름을 올린다.

이제까지 월드시리즈 전 경기(7경기) 출전 선수는 단 한 명 있는데, 대럴드 놀즈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소속으로 1973년 월드시리즈 7경기에 빠짐없이 등판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