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지하철 2호선 전구간 20분간 멈춰…"퇴근길 정상운행"(종합2보)

일부 구간은 2시간 40분 가량 중단…선로전환기 퓨즈 단선
'또 말썽'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
'또 말썽'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 운행이 선로전환기 고장으로 약 20분간 전면 중단됐다.

2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3∼42분 27개역 전 구간에서 18개 편성 36량의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

공사는 오후 1시 46분께 서부여성회관역 인근 선로전환기에서 장애가 발생하자 무인 자동제어시스템으로 운영되는 2호선 운행을 수동 운전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복구작업이 늦어져 후속열차 운행이 연쇄적으로 지연되자 전 구간 운행을 중단했다.

약 20분 뒤 검단오류∼서구청, 주안∼운연역 구간 운행을 재개했지만 가정역∼주안국가산단역 7개 역 구간은 2시간 40분 가량 운행이 중단됐다.

운행 중단에 따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고장은 전동차의 운행 방향을 결정하는 선로전환기의 퓨즈가 단선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사는 퓨즈를 교체하고 복구작업을 한 끝에 오후 4시 25분께 모든 구간의 운행을 재개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7월 30일 개통 이후 크고 작은 장애로 운행이 자주 중단됐다.

단전, 출력 장애, 신호 이상 등 개통 첫날에만 6건의 장애를 일으키며 운행이 중단되는 등 10분 이상 지연 운행된 사례만 개통 첫 달 11건에 달했다.

공사 간부들은 8월 7일 탈선사고가 나자 미리 계획한 훈련이라고 조작해 브리핑하고 인천시와 국토교통부에 허위보고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이 개통 초기부터 각종 장애를 일으키는 것은 시운전 기간이 짧았기 때문이다.

인천지하철 2호선의 종합시험운행 기간은 67일로 김해경전철 135일, 대구지하철 3호선 80일, 용인경전철 90일 등 다른 무인경전철과 비교하면 매우 짧다.

인천교통공사 노조는 "인천시와 도시철도건설본부, 인천교통공사가 개통 일자를 먼저 정해놓고 그 날짜에 맞춰 버스노선 개편까지 속전속결로 추진하다 보니 시행착오가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 건설에는 국비와 시비 등 2조2천582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