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벌써 찾아온 '동장군'…더 강력한 추위 온다


[앵커]

일찍 찾아온 강추위는 전국을 꽁꽁 얼어붙게 만들었습니다.

벌써부터 이렇게 추운데 올겨울은 또 어떻게 견디나 걱정이 앞서기도 하는 데요.

실제로 올겨울 한파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김동혁 기자입니다.

벌써 찾아온 '동장군'…더 강력한 추위 온다 - 1


[기자]

12월 추위가 한 달 앞서 맹위를 떨치자 올겨울 찾아올 한파가 벌써부터 걱정됩니다.

기상청은 초겨울까지 추위가 잦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라니냐 현상이 약하게 발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현경 / 기상청 기후예측과장> "가을 후반 11월로 들어가게 되면 라니냐가 발생하는 해에 우리나라는 기온이 다소 낮고 강수량이 적은 경향이 있습니다."

라니냐 해에는 서태평양의 바닷물 온도가 평소보다 높아져 필리핀 동쪽 해상에 반시계방향의 공기 흐름이 강해집니다.

이런 경향은 한반도 쪽으로 찬바람을 빈번하게 끌어내릴 수 있는 힘이 되기 때문에 잦은 추위를 예상할 수 있습니다.

라니냐 현상은 특히 우리나라 겨울 전반기인 11월과 12월 추위를 강하게 만듭니다.

중국 역시 라니냐로 인해 2012년 이후 가장 추운 겨울을 맞이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여기에 북극 공기까지 내려와 맞물린다면 겨울 내내 일시적인 강한 한파가 한반도를 강타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올해 북극의 얼음이 유독 많이 녹고 있는데 10월 중반 들어선 역대 최저 해빙 면적을 보였던 2012년보다 상황이 더 좋지 않습니다.

이런 추세가 지속된다면 북극에 머물러야 할 한기가 중위도까지 내려오게 돼 한반도는 북극 한기를 그대로 맞게 됩니다.

당장 기상청은 이달 상순과 하순에 때 이른 추위가 또 찾아올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2: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