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년 버핏' 박철상씨 올해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선정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청년 버핏' 박철상(32·경북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씨가 '올해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선정됐다.

'올해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박철상(오른쪽) 씨
'올해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박철상(오른쪽) 씨[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연합뉴스]

박씨는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16년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의 날' 행사에서 나눔 문화 확산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회원' 영예를 안았다.

그는 지난해 7월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클럽인 아너소사이어티에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3년간 3억6천만원을 기부하기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약정했다.

2004년 대학생이 됐지만 학업을 유예하고 자산운용업으로 번 돈 일부를 소외된 이웃에게 조용히 기부해 '청년 버핏'으로 불린다.

그는 다른 이들의 기부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며 활동을 드러냈다.

의료기금, 장학금에 시민단체에 기부한 것까지 합하면 지금까지 17억여원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평생 재산을 기부할 뜻을 밝힌 박씨는 경제전문지 포브스 '아시아의 기부영웅'에 선정되기도 했고 '자랑스러운 시민상'도 받았다.

박씨는 "제가 실천하는 나눔 활동이 대한민국을 더 따뜻하게 만드는 데 마중물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3: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