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TE 음성통화 상용화 1년…10명 중 6명만 이용"

1천542만명 소외…설정만 바꾸면 이용 가능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TE 음성통화(VoLTE)가 상용화한지 1년이 됐지만, 이용률은 여전히 60% 수준에 머무는 것으로 조사됐다.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이 2일 미래창조과학부의 '이동통신 3사 LTE 음성통화 이용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기준 LTE음성통화가 가능한 단말기 사용자 3천931만명 중 60.7%인 2천389만명이 LTE 음성통화를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1천542만명은 LTE 음성통화가 가능하지만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3G 음성통화 서비스 대신 LTE 음성통화를 처음부터 제공한 LG유플러스만 이용률이 96.3%에 달했을 뿐 SK텔레콤과 KT는 저조한 이용률을 보였다.

LTE음성통화가 가능한 단말기를 보유한 SK텔레콤과 KT 가입자 2천955만명 가운데 LTE음성통화를 사용하는 고객은 1천449만명으로 49.0%에 불과했다.

지난해 8월부터 상용화된 VoLTE는 4세대 이동통신인 LTE망을 통해 음성통화를 하는 기술로, 기존 3G 무선 통화보다 음질이 깨끗하고 연결 시간이 짧은 것이 장점이다. 대중에게는 'HD 보이스'로 많이 알려진 기능이다.

휴대전화의 '통화설정' 메뉴에서 'HD 보이스'나 'LTE 활성화'로 설정을 바꾸면 추가 요금 없이 이용할 수 있지만, 상대방이 LTE음성통화를 설정하지 않으면 통화 품질은 저하된다. 안드로이드 최신 단말은 따로 설정할 필요가 없다.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 "통신사가 제조사와 협의해 휴대전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을 통해 LTE음성통화 이용률을 높이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 이동통신 3사 LTE음성통화(VoLTE) 이용률 *올해 8월 기준(단위: 만명)

구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VoLTE ON 가입자 687 762 940
VoLTE 가능 단말기
보유 가입자
1,852 1,103 976
LTE 가입자 2,012 1,309 1,063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